미세먼지‧황사 덮치자…공기청정기 판매량 31% ‘껑충’

작성일
2023-01-17
조회
860
이달 초 미세먼지와 황사가 급격히 유입되면서 전자랜드의 공기청정기 판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공기청정기 판매가 직전 일주일(지난달 31일~지난 6일)과 비교했을 때 31%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7일 대기질은 미세먼지와 황사로 인해 올겨울 최악 수준으로 악화했다. 대기질이 악화한 이유는 지난 5일 중국 북부지방과 고비사막에서 발원한 황사가 유입되고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더해진 탓이다.

공기청정기는 기후 환경 변화에 따라 판매 추이가 가장 민감하게 변화하는 가전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환절기, 초겨울 등 특정 시즌마다 구매하는 가전이 아닌 공기 질 변화에 따라 필요하면 바로 구매하는 가전이 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시대를 거치면서 실내 공기질과 호흡기, 기관지 건강관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여기에 미세먼지의 영향도 갑작스럽게 강해지는 경우가 많아 공기청정기 수요 역시 즉각적인 변화를 보인다.

가전업계에서도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새로운 기능을 탑재한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항균, 항바이러스, 항곰팡이 기능이 있는 필터를 탑재한 제품부터 조명, 테이블, 스마트폰 충전기 등을 탑재해 평소 실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까지 등장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다시금 외부 활동이 증가하며 소비자들이 공기 질 변화를 민감하게 체감할 수 있게 된 것도 공기청정기 니즈 증가에 영향을 준 것 같다”며 “미세먼지는 증감을 반복하기에 공기청정기의 판매 역시 주기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매일경제 https://www.mk.co.kr/news/business/10607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