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서울 공기, 2008년 이후 ‘가장 맑음’

작성일
2023-01-04
조회
374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 ㎥당 18㎍…관측 이래 가장 낮아

 

지난해 서울지역 공기가 초미세먼지 관측을 시작한 2008년 이래 가장 맑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 여건과 대기질 개선 정책 효과가 맞물린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시는 2022년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가 ㎥당 18㎍(마이크로그램)으로 3년 연속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2019년 25㎍에서 2020년 21㎍, 2021년 20㎍까지 낮아진 데 이어 2008년 초미세먼지 관측 시작 이후 가장 낮은 농도를 보인 것이다. 2008~2009년(26㎍) 대비 약 31% 감소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하루 평균 ㎥당 15㎍ 이하로 ‘좋음’이었던 날은 지난해 총 182일로 역대 가장 길었다. ‘나쁨’(35㎍ 초과)이었던 날은 역대 가장 짧은 31일이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좋음’인 날은 112일(2012년)에서 63%가 늘었고, ‘나쁨’ 이상인 날은 48일에서 35% 줄었다.

서울 공기가 맑아진 것은 겨울과 봄(12~3월) 대기질이 예년보다 개선된 영향이다. 지난해 강수량이 최근 3년 평균치보다 많았고 대기 정체 일수도 전년 121일에서 113일로 줄어는 점도 농도 개선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특히 서울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국 동북부 지역의 대기질이 개선됐다. 베이징과 요동·산둥반도 지역의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가 최근 3년 평균(㎥당 42㎍)보다 14% 감소한 연평균 36㎍을 기록했다.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요인인 수송(28%)과 난방(27%), 건설 공사장(18%) 분야에 대한 규제와 지원 등 정책이 축적된 효과도 있다.

2003년 자동차 저공해 사업을 시작한 서울시는 시내버스 51만대를 100% 천연가스(CNG) 차량으로 바꿨고 현재는 무공해차를 보급 중이다.

대기질이 악화되면 의무이행 사업장의 가동률을 조정하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도 2017년 도입했다. 2019년부터는 탄소배출이 많은 차량의 서울 도심 운행을 제한하는 녹색교통지역을 지정해 운영 중이다.

[출처] 경향신문 https://www.khan.co.kr/environment/climate/article/202301032124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