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숲 조성으로 주거지 미세먼지 1.7배 감소

작성일
2024-01-16
조회
90

최소 3년간 지속적·안정적 차단숲 유지 관리 필요

[환경일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12일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차단숲의 미세먼지 감소 효과를 발표했다.

차단숲은 오염원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생활권으로 확산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세먼지 발생지역 주변 등에 조성·관리된 도시숲을 말한다.
시흥 차단숲(도시숲) /자료제공=국립산림과학원

시흥 차단숲(도시숲) /자료제공=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은 2006년~2012년에 시흥시 산업단지와 주거지역 사이에 조성된 차단숲(곰솔누리숲)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성을 분석한 결과, 2012년 차단숲을 조성한 지 10년 후, 주거지역에서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더 커졌다고 밝혔다.

2022년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012년보다 산업단지에서 32.0%(54.5㎍/㎥→41.3㎍/㎥), 주거지역에서 46.8%(52.4㎍/㎥→35.7㎍/㎥) 낮았다.

또한, 2001년~2022년까지 22년간 측정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차단숲 조성 전에는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산업단지보다 높았으나, 2006년 차단숲이 조성된 지 3년 이후부터 주거지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산업단지보다 1.7배 빠르게 감소했음을 확인했다.
22년간 시화 차단숲 조성 이후 농도 변화

22년간 시화 차단숲 조성 이후 농도 변화 /자료제공=국립산림과학원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관은 “최근 사회 전반적 노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대체로 낮아지고 있으며, 특히 차단숲 조성 3~5년 이후부터 산업단지와 주거지역 모두 미세먼지 농도가 유의하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도시숲을 점차 확대해 나가는 것뿐만 아니라, 대기오염물질 및 탄소 흡수, 폭염 저감 등 도시숲의 다양한 기능이 장기간 유지될 수 있도록, 조성 직후 지속적·안정적 관리가 꼭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출처 : 환경일보 https://www.hkb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40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