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닫아라”…베이징에 또 황사경보, 공기질 측정 지수 넘겨 ‘최악

작성일
2022-12-12
조회
515
중국 수도 베이징시가 또다시 황사에 휩싸이면서 최악의 황사 주의령이 내려졌다. 베이징시 기상 당국은 12일 낮 12시를 기준으로 베이징의 공기질 지수(AQI)가 수치로 측정 가능한 최고치인 500을 넘어섰다고 집계했다. 이는 가장 심각한 수준인 ‘엄중 오염’ 단계에 해당한다.

중국 AQI는 우수(0~50), 양호(51~100), 약한 오염(101~150), 중간 오염(151~200), 심각(201~300), 엄중(301~500) 등 여섯 단계로 구분된다. 이번에 베이징을 덮친 주된 오염물질은 주로 황사가 해당하는 PM10으로 측정됐다. 지난 2015년 이후 베이징에서 가장 늦게 발부된 황사 경보이지만 베이징 대부분 지역의 PM10 농도가 500㎍/㎥를 초과 측정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의 황사가 불어왔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현지 주민들 중 상당수는 이날 바람과 함께 닥친 황사로 실외에서는 눈을 뜨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고충을 토로하는 분위기다. 때문에 중국 기상대는 베이징 전역에 황사 청색경보를 발령하고 아동과 노인, 환자 등은 외부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또, 실내에서는 반드시 창문을 닫고, 짧은 가시거리를 고려해 운전 시 저속 운전을 해야 한다고 주의를 요구했다. 다만 베이징 기상국은 이번 황사가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한 내부적 문제가 아닌, 내몽고 등 주로 외부에서 불어온 강풍에 떠밀려 발생한 모래 바람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중국 기상분석가 왕웨이웨는 “지난 1960~70년대와 비교해 최근 몇 년 사이에 베이징에서 황사 경보 발부 사례는 무려 70% 이상 감소했다”면서 “최근 들어와 1년 내내 뚜렷한 황사와 미세먼지가 관측되는 사례는 매우 드물다. 더욱이 매년 12월 이 시기는 토양이 얼거나 눈이 쌓여 모래 바람이 잘 생기지 않기 때문에 이번 황사 경보는 이례적인 사례”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베이징에 있는 황사가 이후 찬 공기의 이동으로 텐진, 허베이 등의 지역으로 옮겨가 모래바람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베이징시 생태환경감시센터는 이날 오후 내몽고에서 불어온 강풍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심각한 황사 문제는 점차 약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나우뉴스]  https://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1212601016&wlog_tag3=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