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KI ESG] 선택 아닌 필수 된 ESG 경영, 타이어에 친환경을 담다

작성일
2022-01-17
조회
720
최근 국내 대기업들은 물론, 타이어 업계도 미래 경영의 화두로 떠오른 ESG 경영 체제를 도입해 친환경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극심한 변동성을 지니고 있는 가운데, 환경·사회에 기여·투명한 지배구조가 어느때보다 필요한 시기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ESG란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줄인 말이다.

최초의 타이어는 고무나무 열매즙을 가공한 천연고무를 사용해 만들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타이어의 내구성 문제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각종 화학 재료가 더해지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합성 고무와 카본 블랙 등 20가지 재료가 있다.

타이어 생산에는 첫 단계에서부터 화석 연료가 사용되며 제조에 들어가는 재료 중 약 80%는 석유계 물질이다. 이러한 이유로 타이어는 매립했을 때 잘 썩지 않아 토양에 영향을 주고, 화재 사고가 났을 때 불길이 잘 잡히지 않는 등 다양한 문제점들이 존재한다.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