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으로 가는 길, 일자리 1개 사라지는 대신 4개 생긴다"

작성일
2021-12-14
조회
570
"탄소중립이 일자리에 미칠 영향에 대해 비관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해외 기관들은 탄소중립으로 인해 새로운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황덕순 한국노동연구원장)

"국제노동기구(ILO) 등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탄소중립으로 가는 과정에서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2400만개에서 2500만개까지 만들어진다고 한다. 일자리가 1개 사라질 때 4개가 생기는 만큼 오히려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임춘택 에너지경제원장)

지난해 10월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이어 같은 해 12월10일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 비전'이 발표된 지 꼬박 1년이 됐다.

탄소중립이 피할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라는 건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 그러나 석탄발전 중단과 내연기관 자동차의 점진적 퇴장 등 탄소중립 정책에 따른 충격도 무시할 순 없다. 따라서 산업, 노동, 에너지 등 분야별로 탄소중립 과정에서 나타날 문제점을 미리 예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뉴스 더보기